뉴스

'먹튀 논란' 로잘린 "레슨비 전액 환불…미숙했던 대처 진심으로 죄송"

'먹튀 논란' 로잘린 "레슨비 전액 환불…미숙했던 대처 진심으로 죄송"

SBS 뉴스

작성 2021.10.01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로잘린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서 로잘린(본명 조은규)이 레슨비 먹튀 의혹에 대해 사과하며 피해 학생에게 레슨비를 환불했다고 밝혔다.

로잘린은 1일 자신의 SNS에 "저의 철없고 경솔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당사자 학생과 학부모님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모든 이유를 불문하고 레슨비를 받고 레슨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던 점과 미숙했던 상황대처에 대한 저의 행동을 진심으로 반성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이어 "학생과 학부모님을 만나 뵙고 저의 반성하는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전액환불을 해드렸다"고 설명하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입시 댄스를 준비하던 학생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로잘린의 레슨비 '먹튀'(먹고 튀기) 의혹을 폭로했다. A씨는 지난해 로잘린에게 레슨비와 입시 작품(안무), 연습실 대관비 등의 이유로 290만 원을 지불했지만 수업이 진행되지 않았고, 결국 환불 받는 걸로 마무리 됐지만 로잘린이 "이미 안무 창작에 쓴 시간과 고생한 게 있으니 작품비와 대관료를 환불해줄 수 없다"며 50만 원만 돌려주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그 50만 원마저 아직 돌려받지 못했다고 A씨는 말했다.

로잘린의 SNS 사과글에 앞서, A씨도 이날 자신이 썼던 폭로 글에 댓글을 달아 로잘린으로부터 사과를 받고 용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어제 오후에 선생님과 만나 얼굴을 마주하고 이야기를 나눴다"며 "만나서 제게 보여주셨던 모습과 사과는 진심이라고 생각했고 저희 엄마도, 저도, 선생님을 용서했다"라고 좋게 잘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잘린은 협찬 제품 먹튀 의혹에 대해서는 "광고대행사와 2019년 이미 업무처리가 완료 된 일인데 뜻하지 않게 갑자기 기사화가 되어 저와 대행사 모두 당황스러운 입장"이라며 "다시 한번 죄송스러울 뿐"이라 전했다.

그러면서 로잘린은 "이번 일련의 일들을 통해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신중히 행동하고 신경 쓰겠다"며 "다시 한번 제가 상처를 드렸던 학생과 학부모님께 죄송하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강선애 기자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