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의회, '빅3' 전기차 세제 지원 추진…현대차 등 외국 업체 반발

미국 의회, '빅3' 전기차 세제 지원 추진…현대차 등 외국 업체 반발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10.01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의회, 빅3 전기차 세제 지원 추진…현대차 등 외국 업체 반발
미국 민주당이 노조가 설립된 '빅3' 자동차 업체에 유리한 전기차 세제 지원 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를 포함한 미국에 진출한 외국계 자동차 기업들이 해당 법안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를 비롯한 12개 주요 자동차 기업은 미국 하원에 미국 자동차 업체 지원 법안에 대한 항의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서한에는 도요타와 닛산을 비롯한 일본 자동차 업체와 폭스바겐, BMW, 메르세데스-벤츠를 포함한 독일 업체, 스웨덴의 볼보 등이 동참했습니다.

이들 업체들은 서한에서 '빅3'에 추가 세제 혜택을 주는 법안은 "노조에 가입하지 않는 것을 선택한 미국 내 자동차 공장 근로자들에게 부당한 불이익을 준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미국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세입위원회는 최근 전기차 세액 공제 혜택을 확대하는 법안을 처리했습니다.

법안은 노조가 결성된 미국 공장에서 제조된 전기차에는 4천500달러 공제 혜택을 더 부여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는 전미자동차노조 조직을 갖춘 제너럴모터스와 포드, 크라이슬러 모회사인 스텔란티스 등 미국 '빅3' 업체에 전적으로 유리합니다.

이 때문에 노조가 없는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와 리비안 등도 공식 입장을 내고 민주당의 추진 법안에 거세게 반발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