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수영 "전성기 시절에 번 돈 전부 사기당해…정신과 진료까지"

이수영 "전성기 시절에 번 돈 전부 사기당해…정신과 진료까지"

SBS 뉴스

작성 2021.10.01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수영 "전성기 시절에 번 돈 전부 사기당해…정신과 진료까지"
가수 이수영이 전성기 시절 벌었던 돈을 모두 잃었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4회에는 가수 이수영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수영은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전성기 시절 '한국은행보다 돈이 많았다'고 루머가 있을 정도였다"라는 3MC의 말에 "그 정도는 아니다. 조은은행보단 많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다들 제가 빌딩 하나 정도는 가지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전부 사기당했다. 20대에 번 모든 걸 30대에 잃고 빚까지 얻었다"며 당시의 상처로 정신과 진료까지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제는 무엇에도 투자하지 않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이수영은 '내가 열심히 번 돈 다 쓰고 가자'라는 좌우명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식한테 남겨주는 가장 나쁜 건 돈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들에게 재산 상속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