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월 수출 558억 달러, 65년 무역 역사상 최고치…두 달 만에 기록 경신

9월 수출 558억 달러, 65년 무역 역사상 최고치…두 달 만에 기록 경신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01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9월 수출 558억 달러, 65년 무역 역사상 최고치…두 달 만에 기록 경신
지난달 수출이 558억 달러를 넘어서며 우리 무역 역사상 최고치를 달성했습니다.

추석 연휴로 인해 조업일수가 2일 부족하고 기저효과가 줄었음에도 불과 2개월 만에 최고 기록을 다시 경신하며 수출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16.7% 증가한 558억3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오늘(1일) 발표했습니다.

이러한 수출액은 무역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65년 만에 가장 많은 액수입니다.

종전 최고 기록은 올해 7월 554억8천만 달러였습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6억6천만 달러로 이 역시 무역 역사상 최대 실적입니다.

지난달 조업일수는 21일로, 작년 9월보다 2일 적었습니다.

이로써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11개월 연속 증가한 동시에 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습니다.

수출 증가율은 코로나19 기저 효과 감소로 8월의 34.8%보다는 둔화했습니다.

품목별로 보면 15개 주력 품목 중 8개 품목이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추석연휴 휴무 등으로 조업일수가 줄어든 탓에 자동차, 차부품, 선박 등 다른 월보다 감소한 품목이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반도체, 석유화학, 철강 등 중간재와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 컴퓨터 등 IT 품목들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면서 전체 상승세를 견인했습니다.

특히 수출 1위인 반도체는 28.2% 증가한 121억8천만 달러어치가 수출돼 올해 들어 최고 실적이자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월 수출액을 기록했습니다.

지역별로는 9대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증가한 가운데 신남방(아세안+인도) 지역으로의 수출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미국, EU로의 수출도 역대 9월 중 가장 많았습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4천677억 달러로 역대 같은 기간 1위입니다.

지난달 수입은 44.0% 증가한 515억6천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무역수지는 42억 달러로 17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