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농구 10월 9일 개막…kt, 우승 후보 1순위 지목

프로농구 10월 9일 개막…kt, 우승 후보 1순위 지목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9.30 1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로농구 10월 9일 개막…kt, 우승 후보 1순위 지목
프로농구 2021-2022시즌이 10월 9일 지난 시즌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와 준우승팀 전주 KCC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올해 프로농구는 지난 시즌 우승팀 인삼공사가 타이틀스폰서를 맡아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라는 이름으로 진행됩니다.

한국농구연맹, KBL은 오늘(30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과 2020-2021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습니다.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새 시즌을 앞둔 각오와 우승을 향한 의지를 다졌습니다.

감독들이 꼽은 우승 후보로는 수원으로 연고지를 옮긴 kt가 1순위로 꼽혔습니다.

10명의 감독에게 자신의 팀을 제외하고 우승 후보를 지목해달라고 하자 6명이 kt를 지목했습니다.

우승 경험이 가장 많은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은 "모두가 우승 전력을 가진 상황에서, 얼마나 건강하게 한 시즌을 치를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선수 구성이 튼튼한 kt가 가장 유력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동철 kt 감독은 "항상 중위권이었는데 올해는 '우승할 때가 됐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각오 밝히는 수원 KT 양홍석
kt 다음으로 많은 표(2포)를 받은 팀은 전희철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SK였습니다.

강을준 고양 오리온 감독은 "전희철 신임 감독의 열정이 100% 발휘돼 선수들에게 녹아든다면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고 서동철 감독도 "선수 구성이 좋고, 준비가 잘 돼있다"며 SK를 우승후보로 꼽았습니다.

전창진 KCC 감독은 인천 전자랜드를 인수해 새로 창단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우승 후보로 지목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 감독은 "수도권에 대다수 팀이 몰려있는 상황에서 가스공사가 대구에서 팀을 창단해 KBL의 자존심을 지켜줬다. 가스공사가 꼭 우승해서 대구 농구 팬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는 내년 3월 29일까지 치르고 4월부터는 플레이오프가 진행됩니다.

정규리그에서는 10개 팀이 6라운드에 걸쳐 54경기씩, 총 270경기를 치르고 이후 상위 6개 팀이 플레이오프로 우승팀을 가립니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1경기씩 열리고 금요일에는 1~2경기,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에는 3~4경기가 열려 팬들은 하루도 빠짐 없이 매일 경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농구영신 매치'는 12월 31일 밤 10시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인삼공사와 원주 DB의 대결로 펼쳐집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