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만배 누나, 윤석열 부친 집 매입…"누군지 몰랐다"

김만배 누나, 윤석열 부친 집 매입…"누군지 몰랐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9.29 20:11 수정 2021.09.29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화천대유 소유주인 김만배 씨의 누나가 2년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버지의 집을 샀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한 유튜브 방송이 이런 내용을 공개하면서 뇌물 의혹을 제기하자 윤 전 총장 측은 집을 산 사람이 누군지 전혀 몰랐다면서 매매 계약서를 공개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친이 살던 서울 연희동 주택입니다.

지난 2019년 4월, 19억 원에 팔렸는데, 매입자가 대장동 개발 의혹의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의 소유주 김만배 씨의 누나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의 누나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3호의 대주주입니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당시 윤 전 총장 부친의 집은 시세가 30억 원 정도였는데, 그보다 싸게 팔렸다며 '다운계약서' 작성 가능성과 함께 뇌물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매매계약서와 통장 사본을 공개하며 정면 반박했습니다.

"2019년 3월 고관절 수술을 받은 부친이 연희동 집 계단을 오를 수 없어 시세보다 싼, 3.3제곱미터당 2천만 원에 급히 집을 내놨다"면서 건강상 문제로 싸게 판 걸 두고 뇌물 운운하는 데 대해서는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법조기자 출신인 화천대유 소유주를 알긴 하지만, 개인적 친분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사 간 사람(김만배 씨 누나)이 누군지도 우리는 모르고, 중개사를 통해서 팔았기 때문에…]

당시 거래를 직접 중개했다는 공인중개사를 찾아갔더니, 당시 시세는 3.3제곱미터당 2천300만 원, 거래가는 2천만 원이 맞는다고 말했습니다.

근처 다른 중개사 2명에게 당시 거래가가 어땠는지 추가로 물어봤습니다.

[연희동 근처 공인중개사 : 정상적 가격이에요. 낮지도 않고 높지도 않고.]

민주당은 "우주의 기운이 모여야 가능한 우연"이라고 비꼬았습니다.

[김영배/민주당 최고위원 : 우연이라도,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입니다.]

국민의힘 경쟁자들 가운데서는 홍준표 의원이 "참 기이하고 정상적이지 않다"고 했고, 유승민 전 의원 측은 "우연의 일치가 왜 하필 둘 사이에 일어났을까"라고 촌평했습니다.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박선수)  

▶ "국민 속인 죄로 봉고파직" vs "추악한 가면 찢겠다"
▶ 대장동 개발 의혹 풀리나…검찰이 확보한 '녹취파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