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CR 음성확인서 없으면…백신 미접종자 다중시설 · 행사 참여 제한될 듯

PCR 음성확인서 없으면…백신 미접종자 다중시설 · 행사 참여 제한될 듯

송인호 기자

작성 2021.09.29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CR 음성확인서 없으면…백신 미접종자 다중시설 · 행사 참여 제한될 듯
국내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단계적 일상회복 국면으로 전환되면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의 다중이용시설 이용과 행사 참여가 일부 제한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29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패스를 도입하게 된다면 미 접종자는 PCR 음성확인서를 지참하지 않으면 다중이용시설이나 행사 등에 참여하는 것을 제한하는 형태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 접종자의 경우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이 높고, 미 접종자를 중심으로 한 유행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적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손 반장은 "다만, 접종 기회를 원천적으로 부여받지 않았던 저연령층이나 학생층에 대한 부분은 별도로 고려할 필요가 있어서 일정 연령 이하에 대해서는 이런 백신 패스의 제한 조치를 예외로 하는 등의 검토도 함께 이뤄질 필요성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백신 패스를 도입한 외국도 대부분 미 접종자의 경우 PCR 음성확인서를 지참하지 않으면 다중이용시설 이용이나 행사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며 이런 조치의 취지는 미 접종자 보호 목적과 접종률 향상을 위해 미 접종자에게 다수의 불편을 주는 부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