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김만배와 개인적 친분 없어…부친 집 매입자 어떻게 아나"

윤석열 "김만배와 개인적 친분 없어…부친 집 매입자 어떻게 아나"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9.29 1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김만배와 개인적 친분 없어…부친 집 매입자 어떻게 아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친이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 씨 누나와 부동산 거래를 한 것에 대해 "의혹이 있다면 수사하면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29일) 예비역 병장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어제 토론회를 마치고 나니깐 난리가 났다. '무슨 일이냐' 하니 '부모님 집을 사간 사람이 김만배 씨 누나라고 한다. 어제 처음 알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어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윤 전 총장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2019년 김만배 씨의 누나이자 천화동인 3호 이사인 김 모 씨에게 서울 연희동 자택을 매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아버지가 바퀴 달린 의자에서 미끄러져서 고관절이 깨져 상당 기간 입원했다"며 "연희동 집을 1974년 짓고 45년을 사셨는데, 대문에서 방까지 계단이 엄청 많은데 움직일 수가 없으니 아파트로 가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집을 놔두고 아파트를 살 정도의 돈이 없으니 집을 내놓은 것"이라며 "그 집을 세 사람이 와서 보고 세 번째 와서 집 위치가 괜찮고 좋다 해서, 가격도 일반 시세보다는 (낮아서) 사려는 사람 입장에선 그렇게 (주인이) 안 파니 계약이 이뤄진 것이지 사간 사람이 누군지 어떻게 알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머니투데이 법조기자 출신인 김만배 씨를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그분이 서울지검, 대검도 출입했을 것이고 우리도 인사이동을 하며 왔다 갔다 하니 모른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도 "개인적 친분은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몇 년 전 현직 검찰 간부 상갓집에서 내가 저쪽 자리에 앉아서 (김 씨에게) 눈인사를 한번 한 것 같고, 법조에서도 본 것이 거의 9, 10년은 된 것 같다"며 "서로 연락하고 만나는 친분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특검 도입 시 오히려 진상 규명이 늦어진다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서는 "검찰이 지금까지 친여 인사 수사를 제대로 한 적이 없다"며 "특검을 통해 최종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또 "특검은 합의해서 출범하는데 아무리 빨라도 두 달이 걸린다"며 "2016년(국정농단 특검)에도 서울중앙지검에 특별수사본부를 만들어 두 달 정도 수사하고서 출범하는 특검이 자료를 인계해 수사했는데 그런 방식으로 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