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리 아이 백신 괜찮을까…"기저질환 있으면 접종 필요"

우리 아이 백신 괜찮을까…"기저질환 있으면 접종 필요"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9.29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달부터는 아동, 청소년도 백신을 맞게 되면서 자녀에게 맞혀야 할지 고민하는 부모님들 많으실 겁니다. 접종 이득과 부작용 위험을 따져보고 계실 텐데, 학습권과 정서 발달이란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이동식 선별검사소가 설치된 서울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등교 전 신속 PCR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감염 우려가 커지자, 2주에 한 번 원하는 학생에 한해 진단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조영관 신부/서울 동성고등학교장 : 학생들이 학교에서 안전하게 좀 더 교육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 도움이 되리라 생각하고요.]

학교의 이런 노력에도 최근 한 주 학생 확진자는 244명으로 추석 전보다 증가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학교에서는 즉각 등교 수업이 중지되고, 밀접 접촉한 학생은 자가격리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학교가 문 닫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학력 저하 등 학생들이 받는 피해는 더욱 심각합니다.

[김윤경/고려대 안산병원 소아감염분과 교수 : 학생들이 학교에 머물지 못하고 집에 있으면서 비만이나 운동부족, 이런 걸로 인해서 아이들이 정신·신체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고 보이거든요.]

하지만 백신 부작용을 걱정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적잖습니다.

[13세 학생 학부모 : 부작용이 계속 새로 나오는 상황에서 어린아이들까지 맞으라고 하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방역 당국은 학부모와 학생에게 접종 위험보다 접종 이득이 더 크다는 사실 등 충분한 정보를 제공해야 합니다.

특히 당뇨나 만성 호흡기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 청소년은 접종 필요성이 더 크단 점도 잘 알려야 합니다.

다만, 접종을 자율적 선택에 맡긴 만큼 학교가 접종을 강요하거나, 미 접종 시 불이익을 받거나 따돌림을 당하지 않도록 교육 당국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