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대선 후보 TV 토론…'대장동 의혹' 놓고 공방

민주당 대선 후보 TV 토론…'대장동 의혹' 놓고 공방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9.29 03: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호남 지역 순회 경선과 김두관 후보 사퇴 이후 처음으로 TV 토론회에서 맞붙었습니다. 핵심 쟁점은 '대장동 개발 의혹'이었습니다.

보도에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8일) 토론의 핵심 쟁점도 단연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이었습니다.

이낙연 후보가 합동수사본부 필요성을 강조하며 압박했고,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합동수사본부를 꾸려서 체계적이고 종합적 수사를 하는 게 좋겠다, 이런 요구를 했거든요? 우리 이 후보 생각은 어떻습니까?]

박용진 후보도 정책적 방향성에 의문을 지적했습니다.

[박용진/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기득권 카르텔에게 이게 넘어가고 여기에 서민 주거 안정과 공익성은 증발되어 버린 거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어요.]

이재명 후보는 자신도 빠른 수사로 사실이 밝혀지길 원한다며 맞받았는데,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합동수사본부를 하든지 뭘 하든지 최대한 빨리 (수사를) 해라 이런 입장이고요. 저는 검찰·경찰이 신속하게 역량을 투입해서.]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특검 도입에는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야권의 논리대로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고 있다며 이낙연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추미애/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국민의힘과 쿵짝이 되셔서 '이재명 게이트'로 몰아가려는 시도가 있었습니다. 캠프에서는 MB(이명박 전 대통령)에 비유하기도 했고요.]

정책토론에선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놓고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의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양극화 완화에 기본소득이 도움이 안 된다고 하는 것은 하나만 보고 둘은 안 본 거죠.]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역대 정부 정책이) 양극화 완화에 큰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면 그건 기본소득을 안 했기 때문에 그렇다고 보시는 거예요?]

4명의 경선 후보들은 내일 TV 토론을 한 차례 더 가진 뒤, 이번 주말 2차 슈퍼위크에서 다시 한번 한판 승부를 벌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