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님 카드 순식간에 복제, 금은방서 펑펑 쓴 배달기사

손님 카드 순식간에 복제, 금은방서 펑펑 쓴 배달기사

KNN 김민욱 기자

작성 2021.09.28 20:04 수정 2021.09.28 2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배달 기사로 일하면서 손님들이 내민 신용카드를 불법 복제해 마음대로 쓴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결제가 잘 안된다며 다른 단말기로 해보는 것처럼 카드 정보를 빼갔습니다.

KNN 김민욱 기자입니다.

<기자>

헬맷을 쓴 20대 남성이 배달 음식을 들고 한 가게 안으로 들어갑니다.

음식을 주문한 여성은 별 의심 없이 카드를 건네고, 이 남성은 카드 단말기로 결제를 합니다.

옆에 있던 또 다른 20대 남성은 코치를 하듯 무언가를 설명하더니 또 다른 단말기로 한번 더 결제합니다.

알고 보니 손님 몰래 카드를 복제한 뒤 실제 결제까지 진행한 것입니다.

카드 복제한 배달기사
10대인 A 씨 등 8명은 지난 6월부터 두 달 동안 피해자 10명을 상대로 신용카드를 위조해 금은방 등에서 1천700만 원 상당을 사용했습니다.

피해자들은 뒤늦게 복제 사실을 알았습니다.

[카드복제 피해자 : 아무 의심 없이 카드 사용을 했고요. 그리고 2주 정도 지나서 6시경에 문자가 온 거예요. 00 금은방이라고. 460만 원 카드가 결제됐다…]

경찰 조사 결과 총책 A 씨는 수감 생활을 하며 범행 수법을 배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코로나19로 배달 주문 결제가 늘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소비자들이 조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김정석/부산 동래경찰서 수사과장 : 가급적 온라인으로 비대면 결제를 했으면 좋겠고, 대면 결제 시 두 번 결제하는 것을 유심히 관찰했으면 좋겠습니다.]

경찰은 A 씨 등 4명을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일당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명 KNN,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