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억 약속 그룹 있다…언론사 고위직도 포함"

"50억 약속 그룹 있다…언론사 고위직도 포함"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09.28 19:49 수정 2021.09.30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받은 것을 두고서는 오늘(28일)도 시민단체의 고발이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화천대유 측이 다른 유력 인사들에게도 50억 원씩을 챙겨주려 했다는 이른바 50억 약속 그룹이 있었다는 내부 제보가 나왔습니다.

이 내용은,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천대유의 관계사 천화동인의 핵심 관계자 측이 SBS에 제보한 내용은 이렇습니다.

화천대유가 여러 모로 사업 추진에 도움을 준 인사들에게 이익 제공을 약속했는데, 내부적으로 이들을 '50억 약속 그룹'이라고 부른다는 겁니다.

제보자는 약속 그룹에 끼어 있는 것으로 거론되는 유력 인사들의 실명도 밝혔습니다.

곽상도 의원은 물론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이 여기에 포함됩니다.

이외에도 한 언론사 고위직 인사와 검찰 고위직 출신 법조인도 끼어 있다고도 전했습니다.

곽 의원은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자녀가 50억 상당의 퇴직금을, 박 전 특검은 딸이 화천대유가 보유하던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실이 드러난 상황.

제보자는 한 언론사 고위직 인사와 검찰 출신 법조인에게도 50억 원 상당의 이익 제공이 내부적으로 약정돼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화천대유의 이른바 '약속그룹'에 들어가 있던 것으로 지목된 이들은 사실관계를 부인하거나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 출신 법조인은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일축했고, 언론사 고위 인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화천대유와도 관계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대해 화천대유 측은 SBS에 이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화천대유와 유력인사들 사이에 밀접한 관계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새롭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통한 사실관계 규명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VJ : 김종갑)

▶ 화천대유 의혹 핵심 인물들 모여 부동산 개발회사 차렸다
▶ [단독] 다른 회사인데 같은 전화번호?…유착 의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