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대장동' 수사팀 확대…법인대표 소환 통보

검찰, '대장동' 수사팀 확대…법인대표 소환 통보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21.09.28 19:45 수정 2021.09.30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싼 고소 고발이 이어지면서 검찰이 전담 수사팀을 늘려서 본격 수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경찰도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씨를 조사한 데 이어서 김 씨 소유 회사의 법인 대표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에 접수된 고발 사건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대한 선거법 위반 사건은 공공수사2부가, 변호사 등록 전에 화천대유 고문으로 고액을 받은 권순일 전 대법관 고발 건과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원 수령 건은 경제범죄형사부에 배당된 상태입니다.

여기에 검찰이 기존 경제범죄형사부 인력에 검사들을 더 파견받아 수사팀 규모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서너 명이 증원되면 전체 수사팀 규모는 10명이 넘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여야 모두 바라는 만큼, 대장동 의혹 전반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내사 중인 경찰도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화천대유 소유주인 김만배 씨를 소환 조사한 데 이어, 김 씨 소유의 천화동인 1호의 법인 대표 이 모 씨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이 씨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으로 현재 킨텍스 대표를 맡고 있는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보좌관을 지난 2004년에 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의원은 십수 년 전에 함께 일했던 이 씨와 안 본 지 몇 년이 지났다며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004년 당시 자신은 정치도 하지 않을 때인데 어떻게 자신과 엮으려 하느냐며 일축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차라리 같은 국적이다. 같은 이 씨다. 이렇게 엮는 게 훨씬 빠를 것 같아요.]

경찰은 관련 사건 일체를 경기남부청으로 이송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박선수)    

▶ "50억 약속 그룹 있다…언론사 고위직도 포함"
▶ 화천대유 의혹 핵심 인물들 모여 부동산 개발회사 차렸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