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복지 확대하고도 '채무 제로' 달성한 교육청…비결은?

복지 확대하고도 '채무 제로' 달성한 교육청…비결은?

UBC 김익현 기자

작성 2021.09.28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울산시교육청이 개청 이래 처음으로 채무 없는 교육청이 될 전망입니다. 교육 복지를 계속 확대하며 얻은 성과여서 의미가 더욱 크다는 평가입니다.

김익현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시교육청은 교육 복지를 계속 확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5월과 올해 1월, 그리고 지난 15일, 3차례에 걸쳐 학생 1명당 10만 원씩의 교육 재난지원금을 전국 최초로 지원했습니다.

내년에는 전국 최초로 초등학교 신입생에게 입학준비금을 지원하고 저소득층과 다자녀 학생에게만 주던 고교 수학 여행비도 전체 학생에게 지원합니다.

무상급식과 고교까지 무상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신입생 교복비와 학습준비물 비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교육복지를 늘리면서도 빚은 줄이고 있습니다.

시·교육청은 2015년과 2016년, 2018년 유치원 증설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지방채 567억 원을 발행했고 상환 기간은 2031년까지입니다.

하지만 올해 본예산과 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채무액 567억 원의 재원을 모두 확보해 조기 상환 절차에 들어갔으며, 순조롭게 마무리되면 2031년까지의 이자 51억 원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황승용/울산시교육청 계약팀장 : 앞으로 기재부, 한국은행을 상대로 상환 절차에 들어갈 것입니다. 연말까지 상환 절차를 모두 완료해서 부채 없는 교육청을 구현하고자 합니다.]

지방채 조기 상환은 정부의 보통교부금이 주된 재원이지만, 학교 신·증설 사업비와 기후위기대응교육센터 시설 사업비, 학교 교육환경개선 사업비 등에서 224억 원을 줄이는 등 예산 절감 노력도 크게 뒷받침됐습니다.

시 교육청은 내년도 예산편성에도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고 교육 복지를 확대하는 기조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