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의혹 몸통은 국민의힘" vs "이재명 게이트…특검 수사"

"의혹 몸통은 국민의힘" vs "이재명 게이트…특검 수사"

김형래 기자

작성 2021.09.28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의 공방은 더 거세졌습니다. 민주당은 "의혹의 몸통은 국민의힘"이라면서,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관련 사실을 알고도 모른 척했다"고 몰아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화천대유 임원이 이재명 측근 보좌관 출신이라는 논란을 들어서 '이재명 게이트'라고 주장하면서, "곽 의원과 이재명 지사 모두에 대해서 특검 수사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원 수령'을 미리 알고 있었느냐는 질의에 "추석 전에 제보가 있었던 건 사실"이라고 답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곽상도 의원) 본인에게 어떻게 된 경위인지 물었더니 언론보도와 같은 형태의 그런 답변이었습니다.]

이 말을 고리로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국민의힘"이라고 역공을 본격화했습니다.

또, "국민의힘 지도부가 곽 의원 아들 돈에 대해 알았으면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공격에만 몰두한 건 뻔뻔하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이것을 알고도 이렇게 우리 당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면서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 외치는 이중성, 그 얼굴이 참 궁금합니다.]

국민의힘의 특검 요구에 대해서는 '시간끌기용 꼼수'일 뿐이라며 거부 의사를 분명하게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며, "곽 의원과 이 지사 모두 특검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민주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당내에서는 초선 의원 7명이 당을 떠난 곽 의원을 겨냥해 공직자로서 자격을 상실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고, 이준석 대표는 곽 의원이 자진 사퇴를 안 하면 국회에서 제명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 측근인 이화영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 화천대유 이사라며 이번 의혹이 '이재명 게이트'라고 주장했는데, 이 전 의원은 해당 인물이 거기서 일하는지 몰랐고, 연락한 지도 오래됐다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