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메르켈 16년 집권 끝…사회민주당 승리, 새 총리 누구?

메르켈 16년 집권 끝…사회민주당 승리, 새 총리 누구?

김아영 기자

작성 2021.09.28 08:14 수정 2021.09.28 0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독일 연방 하원 총선거에서 사회민주당이 초박빙의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번 총선 결과로 16년 장기 집권한 메르켈 총리 후임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됐지만, 연립정부 수립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 시간 26일 실시된 독일 연방의원 총선거에서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이 집권당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보수 연합에 신승을 거뒀습니다.

독일선거관리위원회 잠정 집계 결과 사민당은 득표율 25.8%를 기록해 전체 의석 735개 가운데 가장 많은 209석을 챙겼습니다.

[올라프 숄츠/사회민주당 총리 후보 : 물론, 저는 국민들이 선택한 선거 결과에 만족합니다. 국민들은 사회민주당이 올라갈 것을 결정했고, 이것은 큰 성공입니다.]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중도 우파 기민-기사당 연합은 24.1%로, 1.7%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뒤졌습니다.

어느 쪽도 과반 확보에 실패한 만큼 16년간 장기 집권한 메르켈 총리의 후임이 누가 될지는 연립정부 협상 결과에 따라 달라질 전망입니다.

이번 결과로 1953년 이후 처음으로 3개 정당이 연립정부를 구성해야 하는 상황이 됐기 때문입니다.

치열한 주도권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캐스팅 보트는 각각 10%대의 득표율을 기록한 녹색당과 자유민주당이 쥐게 됐습니다.

연정 협상의 마감 시한은 정해져 있지 않아 난항이 예상되는데, 4년 전 총선에서는 6개월 만에서야 메르켈 총리가 다시 선출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