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층간 소음에 흉기 휘두른 30대…위층 부부 사망

층간 소음에 흉기 휘두른 30대…위층 부부 사망

KBC 박승현 기자

작성 2021.09.28 2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30대가 아파트 위층에 사는 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층간 소음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KBC 박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 여수의 한 아파트에 사는 35살 A 씨가 위층에 사는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건 오늘(27일) 새벽 0시 반쯤.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부부가 숨지고, 이들의 60대 부모가 크게 다쳤습니다.

10대 딸 2명은 방안으로 몸을 피해 화를 면했습니다.

[인근 주민 : (남성이) 막 벽을 두들기고 했습니다. 소리만 조금 나도… 원래 무서웠어요. 만날 쫓아 올라가고 그랬습니다.]

경찰은 층간소음으로 평소 불만을 품고 있던 A 씨가 밤늦게 영업을 마치고 귀가한 일가족에게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층간소음'에 흉기 난동
피의자 A 씨는 범행 직후 이 아파트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112에 신고해 자수를 했습니다.

일용직 건설 노동자로 혼자 사는 A 씨는 지난 17일에도 층간소음 문제로 경찰에 신고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날도 밤늦게 쿵쿵거리는 발소리가 들리자 위층으로 올라가 말다툼 끝에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층간소음 문제로 서로 오래전부터 감정이 안 좋은 상태였던 것 같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최복수 K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