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차량 70대 '오물 테러' 두 달 뒤…母 대신 사과한 군인 자녀

[Pick] 차량 70대 '오물 테러' 두 달 뒤…母 대신 사과한 군인 자녀

이서윤 에디터 기자

작성 2021.09.27 17:31 수정 2021.09.27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차량 70대 오물 테러 두 달 뒤…母 대신 사과한 군인 자녀
부산 강서구 일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70여 대에 오물을 뿌린 50대 여성의 가족이 두 달 만에 피해자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오늘(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7월 벌어진 '오물 테러'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의 아들이 작성한 사과문의 사진이 게시됐습니다.

7월 22일 50대 여성 A 씨는 부산 강서구 명지동 일대 아파트 지하주차장 두 곳을 돌며 주차된 차량에 소변과 치약 등을 섞은 오물을 뿌린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장에서 붙잡았으나, 정신이상 증세를 보이자 응급 입원 조치했습니다.

해당 아파트 단지 내에서 크고 작은 피해를 본 주민은 24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산 주차장 '오물 테러' 두 달 뒤…母 대신 사과한 '군인'
사건 발생 두 달여 만에 사과문을 게재한 건 A 씨의 자녀였습니다. 사과문 작성자는 "먼저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경황이 없어 이제서야 연락을 드리게 되었으며, 한분 한분 찾아뵈어 자초지종 설명을 드리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운을 뗐습니다.

그는 "절대 악의가 있거나 계획적인 행동은 아니었고, 어머니의 정신적인 문제로 인한 우발적인 상황이었다"며 "몇 년 전 아버지와의 단절 후 조현병 증상이 발병했었으며, 호전됐었지만 약을 잘 챙겨 드시지 않아 최근 병세가 다시 심해지셨다"고 털어놨습니다.

부산 주차장 '오물 테러' 두 달 뒤…母 대신 사과한 '군인'
이어 "그동안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렇게 직접적으로 남에게 피해를 입힌 적은 처음"이라며 "애초에 이러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했는데, 현재 군 복무로 인해 보호자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고 사정을 설명했습니다.

작성자는 "어머니께서는 정신병원에 보호 입원 중이다. 꾸준한 치료와 보호를 통해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선처를 부탁드리고 싶다. 피해 입은 분들의 수가 너무 많고, 금전적 보상을 하기에는 제 선에서 감당이 되지 않아 이렇게 부탁드린다"고 호소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