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야 원내대표, 오후 3시 언론법 재논의…"수정안 마련 협의"

여야 원내대표, 오후 3시 언론법 재논의…"수정안 마련 협의"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9.27 14: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원내대표, 오후 3시 언론법 재논의…"수정안 마련 협의"
여야 원내지도부가 오늘(27일) 오후 연쇄 회동을 갖고 언론중재법 개정안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두 당이 언론중재법 처리 디데이인 국회 본회의 의사 일정을 미루고 협의를 이어가면서 극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오찬 회동에서 본회의 일정과 안건 등을 논의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언론중재법 수정안 마련과 관련한 논의를 긴 시간 했다"며 "좀 더 논의할 부분이 있어서 잠시 헤어졌다가 오후 3시 반에 다시 협의를 진행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양당 사이에서 가급적 원만한 해결책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의견을 더 수렴한 뒤 만나 어떻게 진행할지 결론을 내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측이 각자 마련한 수정안을 공유했느냐는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자세한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며 "예전 쟁점이 그대로"라고 언급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와 '8인 협의체' 멤버인 의원들까지 함께한 '4+4' 형태의 회동을 하는 것을 시작으로 릴레이 만남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등 쟁점 조항에 대한 접점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지난달 31일 민주당이 추진해온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상정을 미루고 '8인 협의체' 논의를 거쳐 오늘 본회의에서 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