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범계 "'대장동 의혹' 검찰이 진상규명하는 게 합당"

박범계 "'대장동 의혹' 검찰이 진상규명하는 게 합당"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27 09: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범계 "대장동 의혹 검찰이 진상규명하는 게 합당"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오늘(27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에 특별검사(특검)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이 신속하게, 치우침 없이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특검은 특검법을 통과시키고, 특별검사를 임명하고, (수사팀을) 세팅하는 과정이 꽤 걸린다. 그렇다고 검찰이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여러 고발장이 접수됐다는데,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합당한 규모로 사건의 진상을 공정하게 파헤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는 지난 19일 서울중앙지검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야당 관계자들을 고발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 배당됐습니다.

이 후보 캠프 측은 오늘 오전에도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을 중앙지검에 고발하고,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받은 퇴직금 50억 원의 성격에 대해서도 수사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