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대륙 24시간 자선공연…숭례문 앞, 첫 주자 나선 BTS

6대륙 24시간 자선공연…숭례문 앞, 첫 주자 나선 BTS

김수현 문화전문기자 shkim@sbs.co.kr

작성 2021.09.27 07:55 수정 2021.09.27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 세계 주요 도시를 연결하면서 24시간 동안 공연을 이어가는 자선공연이 개막했습니다. 서울에서 방탄소년단이 공연 첫 주자로 나섰고, 뉴욕과 파리에서는 관객 수만 명이 모여 라이브 콘서트를 즐겼습니다.

김수현 문화예술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웰컴 투 서울, 코리아]

방탄소년단이 숭례문 앞에서 펼친 '퍼미션 투 댄스' 무대가 글로벌시티즌 라이브의 개막을 알렸습니다.

전 세계 주요 도시를 연결해 24시간 릴레이로 열린 대규모 자선공연입니다.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빈곤 문제를 함께 해결하자는 취지로 국제 자선단체 글로벌시티즌이 개최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에도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글로벌 자선공연을 열어 1억 2천700만 달러를 모금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스타들이 집에서 찍은 영상으로 구성한 온라인 이벤트였지만, 올해는 라이브 콘서트가 돌아왔습니다.

[숀 멘데스/가수 : 관객 앞에서 라이브 공연하는 건 2년 반 만에 처음입니다. 정말 마법 같아요.]

엘튼 존과 에드 시런 등이 노래한 파리 에펠탑광장에는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이거나 백신 접종을 마친 관객 2만 명이 모였습니다.

글로벌 자선공연
6만 명이 운집한 뉴욕 센트럴파크에서는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백신 불평등 해소를 촉구했습니다.

[메건 마클/영국 왕자비 : 이 나라(미국)와 다른 여러 나라 사람들은 거의 어디든 갈 수 있고 백신을 맞을 수 있는 반면, 전 세계 수십억 명이 그러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빌리 아일리시, 콜드 플레이에 이어 올해 팔십이 된 사이먼 앤 가펑클의 폴 사이먼 등이 뉴욕 무대에서 뜨거운 갈채를 받았습니다.

공연 실황은 유튜브와 방송으로 중계돼 전 세계인들이 함께 즐겼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