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0세 이상 · 의료진 '부스터샷'…1-2차 접종 간격 줄인다

60세 이상 · 의료진 '부스터샷'…1-2차 접종 간격 줄인다

오늘 오후, 4분기 백신 접종계획 발표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9.27 07:20 수정 2021.09.27 0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4분기에는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진부터 백신 추가 접종이 시작되고,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1, 2차 접종 간격도 줄어듭니다. 정부는 오늘(27일) 오후, 이런 내용이 담긴 4분기 백신 접종계획을 발표합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백신 접종 효과를 높이기 위한 부스터샷, 즉 추가 접종은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이 가장 먼저 맞습니다.

고령층의 경우 접종 완료율이 80%를 웃돌지만 70대 이상 신규 확진자 10명 중 7명이 돌파감염일 정도로, 접종을 완료하고도 다시 감염되는 비율이 젊은 층에 비해 월등히 높기 때문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고령층의 경우에는 면역이 형성되거나 면역이 지속되는 게 젊은 층보다는 좀 더 약하기 때문에 돌파감염이 발생할 위험이 좀 더 높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1차, 2차 접종 간격은 현행 6주에서 3주 또는 4주로 단축됩니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 회복의 전제 조건을 국민 70% 접종 완료로 잡은 만큼, 접종 간격을 줄여 접종 완료율을 빠르게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다음 달부터는 12~17세 청소년 276여만 명도 백신을 맞게 됩니다.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12세 이상 사용 허가를 받은 화이자 백신이 사용됩니다.

임신부 27만여 명에 대한 접종도 시작되는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맞게 될 전망입니다.

구체적인 4분기 예방 접종계획은 오늘 오후 발표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