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북서 다시 과반 1위…'이재명 대세론' 탄력

전북서 다시 과반 1위…'이재명 대세론' 탄력

유수환 기자

작성 2021.09.26 20:26 수정 2021.09.26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대선 경선 6번째 전북 지역에서 이재명 후보가 다시 과반으로 압승했습니다. 여기에 김두관 후보가 이재명 후보 지지를 밀어주면서 사퇴해 이재명 대세론은 더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유수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전남에서 일격을 당한 이재명 후보가 하루 만에 만회했습니다.

전북 지역 선거인단 투표자 4만여 명 가운데, 1위 이재명 후보는 54.6%인 2만 2천276표를 가져갔고, 2위 이낙연 후보는 38.5%인 1만 5천715표를 얻었습니다.

민주당의 심장, 호남에서 치러진 2연전에서 이재명·이낙연 후보가 1승씩을 나눠 가졌습니다.

호남 전체적으로는 이재명 후보의 승리, 다만 이낙연 후보도 추격의 희망을 얻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재명 후보는 "호남에서 기대 이상 선전했다"고 자평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주고자 하는 호남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2연승을 기대했던 이낙연 후보는 "변함없이 희망 갖고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이제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가 가지고 있는 저의 진정한 마음 더욱더 잘 알려 드리고.]

1차 슈퍼위크와 오늘(26일)까지 6차례 지역 경선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53%, 이낙연 34.5%로 이재명 후보가 여전히 과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후보가 10.6%로 3위, 박용진 후보가 1.2%로 4위, 김두관 후보가 0.7%로 5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경선 직후 김두관 후보는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후보직 사퇴를 밝혔습니다.

2차 일반당원과 국민 선거인단 49만여 명의 2차 슈퍼위크 투표는 오는 29일 시작됩니다.

금요일 제주, 토요일에는 부산·울산·경남 경선이 이어집니다.

다음 달 3일, 2차 슈퍼위크 개표까지 딱 일주일이 남았습니다.

본선 직행이냐, 결선 투표냐, 두 후보의 명운이 이번 주 성적표에 걸려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승태,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