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여정 "남북 간 공정성, 존중 유지되면 정상회담 가능"

김여정 "남북 간 공정성, 존중 유지되면 정상회담 가능"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9.26 1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하루 만인 어젯(25일)밤 또 담화를 내고, 남북 간 상호존중을 전제로 종전선언, 남북정상회담 가능성 등을 언급했습니다.

보도에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이틀째 담화는 어젯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됐습니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돼야 남북 간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전제 조건이 지켜진다면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남북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 문제들이 빠른 시일 안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존중의 구체적 방안으로는 "북한에 대한 이중기준과 대북적대시정책, 적대적 언동 같은 모든 불씨를 제거"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번 담화가 "개인적인 견해"라는 단서를 단 뒤, "앞으로 훈풍이 불어올지 폭풍이 불어올지 예단하지 않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관계 개선 가능성을 흘리면서 자신들의 군사행동에 시비 걸지 말 것 등을 요구한 건 남북관계 개선을 원하는 우리 정부를 압박해 대북정책 변화를 유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