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이낙연 호남 격돌…"부패지옥 청렴천국" "대장동 비리 엄벌"

이재명-이낙연 호남 격돌…"부패지옥 청렴천국" "대장동 비리 엄벌"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25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이낙연 호남 격돌…"부패지옥 청렴천국" "대장동 비리 엄벌"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오늘(25일) 다섯 번째 순회경선 지역인 호남권에서 격돌했습니다.

5명의 주자는 오늘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합동연설회에서 호남권 지지를 거듭 호소했습니다.

'양강'인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습니다.

전남 · 광주 지역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하는 이재명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공공개발을 막던 보수 언론과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으로 '왜 공공개발 안 했냐', '공공환수액이 적다'며 대선 개입하는 걸 보라"며 "부패 정치세력과 손잡은 기득권의 저항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전 평생 권력의 집요한 먼지떨이 감시 속에 살았다. 스스로를 어항 속 금붕어로 여겼고 '부패지옥 청렴천국'을 주문처럼 외웠다"며 "본선 경쟁력이 가장 높은 절 선택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전남 · 광주 지역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하는 이낙연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후보는 "요즘 검찰의 국기 문란 고발 사주 사건과 성남 대장동 개발 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대장동 비리도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하고 부당이득을 환수해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민주당 후보가 국민의힘보다 도덕성에서 밀릴 수 있다는 기막힌 현실, 그래도 되냐"며 "도덕성에 흠결이 없는 후보, 본선에서 반칙·특권 세력을 제압할 깨끗한 후보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추미애·박용진 후보는 각각 이낙연, 이재명 후보에 각을 세웠습니다.

추 후보는 "누군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으로 자신의 정치적 지분을 챙기려 할 때 개혁의 동력은 맥없이 무너지기 시작했다"며 이낙연 후보를 직격했습니다.

박 후보는 "DJ의 후예라면 제도를 제안할 때 재정 뒷받침이 가능한지 따져야 한다. 관성처럼 '무상'자를 붙이면 다 복지제도처럼 생각하진 않냐"며 "진보의 탈을 쓴 게으름"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경남 남해에서 정치를 시작해 빨갱이 소리를 들었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벽보를 지켜왔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정신을 본받아 영남에서 5번 낙방하면서도 지역주의와 싸웠다"고 말했습니다.

장외 응원 대결도 치열했습니다.

행사장 밖에는 순회경선 가운데 최대 규모인 1천여 명의 지지자들이 몰려 지지 후보의 이름을 외쳤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