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은경 "잠재적 감염원 증가, 1~2주 확진 급증 가능성"

정은경 "잠재적 감염원 증가, 1~2주 확진 급증 가능성"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9.25 15:25 수정 2021.09.25 1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은경 "잠재적 감염원 증가, 1~2주 확진 급증 가능성"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늘(25일) 처음으로 3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정부는 앞으로 당분간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유행 억제를 위해 2주간 사적 모임을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늘 오후 예정에 없던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렇게 밝혔습니다.

정은경 청장은 "추석 연휴기간에 이동량이 증가했고, 사람 간 접촉 확대로 잠재적인 무증상·경증 감염원이 더욱 늘어났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향후 1∼2주 동안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정은경 청장은 "10월 초 연휴기간에 다시 이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소 2주간은 사적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다중이용시설은 이용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정 청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70%가 예방 접종을 완료하는 10월 말까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