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쿼드 첫 대면 정상회담…중국 겨냥 "자유 · 개방 인도태평양" 역설

쿼드 첫 대면 정상회담…중국 겨냥 "자유 · 개방 인도태평양" 역설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9.25 1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쿼드 첫 대면 정상회담…중국 겨냥 "자유 · 개방 인도태평양" 역설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대중국 견제협의체로 알려진 '쿼드'(Quad) 정상들이 오늘(현지시간 24일) 첫 대면회의를 열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한 목소리로 강조했습니다.

쿼드 정상들은 또 코로나19 백신, 기후변화, 공급망, 기술, 우주 등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4자 회담을 개최했습니다.

지난 3월 화상 모임은 열었지만 대면 방식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참가한 정상들은 약속이나 한 듯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역설했습니다.

이 표현은 서방 진영이 중국을 견제할 때 사용하는 관용구입니다.

스가 일본 총리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쿼드 정상들이 매년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백신, 청정에너지, 우주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반도체 공급망 강화, 불법 해양 조업 퇴치, 5G 파트너십 구축, 기후변화 감시 계획 등에 관한 합의사항이 마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의제들은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