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국 재무부 "북한, 외교관까지 동원해 무기개발 자금 조달"

영국 재무부 "북한, 외교관까지 동원해 무기개발 자금 조달"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9.25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국 재무부 "북한, 외교관까지 동원해 무기개발 자금 조달"
북한이 외교관까지 동원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등을 위한 자금 조달 행위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영국 정부가 지적했습니다.

영국 재무부는 23일(현지시간) 공개한 '확산금융 국가위험 평가' 보고서에서 북한을 이란과 함께 확산금융의 주요 행위자로 지목했습니다.

'확산 금융'은 대량살상무기(Weapons of Mass Destruction)의 제조·취득·보유·개발 등에 사용하기 위한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를 말합니다.

보고서는 "북한 대사관과 외교공관 직원들은 외교의 범위를 넘어선 수단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가 하면 북한 기업들에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금융 체계에 접근하도록 돕는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위반해 확산금융 활동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런던에 있는 북한 대사관이 내재된 확산금융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외교 행낭을 통해 북한 기업의 현금이나 물품을 전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가 북한 외교공관의 계좌 제공을 제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도심의 대형은행들은 이 요구를 인지하고 있지만 모든 은행이 이에 익숙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유엔 결의안에 따라 구매가 금지된 사치품을 사들여 북한 내 부유층에 재판매함으로써 무기 개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영국이 북한의 사치품 공급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보고서는 현재 영국 내에 북한 노동자는 없다면서도 학생 비자로 체류하는 북한 국적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또 북한과 이란이 국제 제재 회피를 위해 암호화폐를 사용하고 있으며, 특히 북한은 이를 통해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