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명절 끝나니 산처럼 쌓인 스티로폼…"배출량 줄여야"

명절 끝나니 산처럼 쌓인 스티로폼…"배출량 줄여야"

박찬범 기자

작성 2021.09.25 07:38 수정 2021.09.25 0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석 연휴 때 즐거운 마음으로 선물들 주고받으셨죠? 명절이 끝나면서 그 포장재가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스티로폼으로 거대한 산이 만들어질 정도라는 수거 현장을 박찬범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인구 118만 명 수원시에서 쓰이고 버려진 스티로폼이 모이는 곳입니다.

지게차가 스티로폼 더미에 파묻힐 정도로 양이 많습니다.

수거 차량이 쉴 새 없이 들어오는데, 연휴가 끝난 첫날에만 210여 대가 이곳에 왔습니다.

스티로폼이 연휴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하면서, 제 전신을 다 덮고도 남을 정도로 높이 쌓여 있습니다.

대부분 추석 선물용 농수산물을 담았던 것들인데요, 운반 차량 진입로를 뺀 나머지 공간에는 이처럼 미처 다 치우지 못한 스티로폼이 가득 차 있습니다.

이곳에서 처리 가능한 하루 스티로폼은 최대 4톤 정도입니다.

그런데 추석 연휴 직전부터 엄청난 양이 몰려들었습니다.

하루 최대 6톤이 들어오면서 과부하가 걸렸습니다.

직원들이 새벽 6시부터 밤 10시까지 초과 근무를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최연하/스티로폼 처리업체 직원 : 추석 때도 이틀밖에 안 놀았어요. 추석 날하고 다음날만.]

코로나로 배달이 늘어난 영향도 큽니다.

스티로폼 연간 처리량은 재작년에 633톤이었는데, 올해는 지난달에 이미 700톤을 넘어섰습니다.

[고태웅/수원도시공사 자원순환센터 주임 : 벌써 코로나 전에 1년 동안 발생한 양을 초과한 상태입니다.]

문제는 스티로폼 재활용 처리 작업이 언제든지 중단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폐스티로폼은 녹인 뒤 2차 가공해 건축 자재 등으로 쓰이는데, 대부분 중국 등 해외로 수출됩니다.

국내 수요가 적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해외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재활용품 국제 가격이 급변하거나 외교 문제 등 변수가 생기면 수출길이 막힐 수 있습니다.

[홍수열/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장 : (중국이 스티로폼) 재생원료를 수입하지 않으면, (국내) 재활용 체계가 붕괴하면서 스티로폼 대란이 일어날 수 있는 구조예요.]

정책적으로 다양한 폐스티로폼 재활용 방안을 마련하고, 조금 불편하더라도 유통이나 소비 과정에 스티로폼 배출량을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