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루 3천 명대 확진, 감당 가능할까…"재택치료 확대"

하루 3천 명대 확진, 감당 가능할까…"재택치료 확대"

안상우 기자

작성 2021.09.25 07:07 수정 2021.09.25 0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급증한 확진자를 우리 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있을지도 걱정입니다. 정부는 재택치료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하루 확진자 3천 명에도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 병상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상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보건소 직원이 집에 있는 코로나 환자에 연락해 꼼꼼하게 증상을 확인합니다.

[김륜경/간호사 : 어제 저녁이랑 오늘 오전에 체온이 어땠나요?]

재택치료 중인 환자를 하루 두 번 연락해 관리하는 건데, 이런 환자가 전국에 805명입니다.

[김륜경/간호사 : (무증상 확진자가) 자가 치료 기간을 갖고 감염력이 떨어질 때까지 기다린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현재 재택치료를 운영 중인 지차체는 서울, 경기 등 9곳, 정부는 전국 17개 시·도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무증상이거나 경증일 경우, 적용 대상도 넓힐 예정입니다.

만 12세 이하 아동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성인 확진자가 대상이었는데, 50세 미만 확진자로 대폭 확대하겠다는 것입니다.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우려에 대해서는, 하루 확진자가 3천 명 나와도 병상은 충분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위·중증 환자용 병상을 수도권은 목표 대비 90%, 비수도권은 80%까지 추가 확보했다는 것입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지금도 (일일 확진자가) 2,500명 정도는 가능하고 (병상이) 확보가 되면 약 3,000명 이상은 저희가 커버가 가능합니다.]

재택치료나 병상 대응 체계는 확산세 대비뿐 아니라,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수순으로도 해석됩니다.

정부는 공청회를 거쳐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는데, 다만 확산세가 지속하면 단계적 일상 회복 시기가 늦어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