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대선 사기' 거짓말 또 들통…애리조나 재검표서 바이든 승리

미 '대선 사기' 거짓말 또 들통…애리조나 재검표서 바이든 승리

권란 기자

작성 2021.09.25 0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대선 사기 거짓말 또 들통…애리조나 재검표서 바이든 승리
▲ 애리조나주 공화당이 주도한 매리코파 카운티 대선 재검표 현장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의 '대선 사기' 주장이 거짓말임을 보여주는 결과가 또 나왔습니다.

미국 애리조나주 상원이 매리코파 카운티의 대선 개표 결과를 놓고 감사를 실시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한 것으로 거듭 확인됐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습니다.

감사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수작업으로 매리코파 카운티 210만 장 투표용지를 다시 검표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카운티가 발표한 공식 집계치보다 99표를 더 얻었고 트럼프 전 대통령 득표수는 오히려 261표 줄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공화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사기 주장을 입증하는 데 실패했다"며 "애리조나 재검표 결과는 전국의 친 트럼프 공화당원들에게 엄청난 실망을 안겨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대선 당시 애리조나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매리코파 카운티에서 약 4만5천 표 차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쳤는데, 결과에 불복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에 애리조나 입법부를 장악한 공화당 상원이 지난 4월 매리코파 카운티 투표 과정에 대한 감사 실시안을 의결했습니다.

공화당 대선 감사를 비판해왔던 매리코파 카운티는 성명을 통해 "우리의 검표는 정확했고 당시 당선자로 인증된 후보가 실제로 승리했음을 확인시켜 준다"며 "이것이 이야기의 끝이고 다른 주장은 잡음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재검표에 따른 바이든 승리 보도를 '가짜 뉴스'라고 비하고, "중대하고 부정할 수 없는 대선 사기 증거를 담은 전체 감사 보고서가 공개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