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엔총회에 따라갔던 브라질 대통령 셋째 아들 코로나 양성

유엔총회에 따라갔던 브라질 대통령 셋째 아들 코로나 양성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9.25 0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총회에 따라갔던 브라질 대통령 셋째 아들 코로나 양성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수행했던 셋째 아들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에두아르두 의원은 SNS를 통해 코로나 양성 판정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에두아르두 의원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함께 유엔 총회가 열린 뉴욕을 방문하고 22일 오전 귀국했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도착 즉시 닷새간의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수행원 중 한 명인 마르셀루 케이로가 보건부 장관이 양성 판정을 받고 지난 21일부터 뉴욕 시내 호텔에서 14일간 격리된 데 따른 것입니다.

케이로가 장관은 유엔 총회 기간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대부분의 일정을 함께했습니다.

한편,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수행하지 않은 각료 중에서도 양성 판정자가 나와 보건당국이 전파 경로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브라질 언론은 테레자 크리스치나 농업부 장관 등 각료 2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공식 일정을 취소한 채 격리를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브라질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