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음주운전 말리려 차에 매달린 8살…엄마는 보고도 '직진'

[Pick] 음주운전 말리려 차에 매달린 8살…엄마는 보고도 '직진'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09.26 07:39 수정 2021.09.26 1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음주운전 말리려 차에 매달린 8살…엄마는 보고도 직진
미국에서 한 여성이 음주운전을 말리느라 차를 붙잡은 어린 딸을 매단 채 그대로 차를 몰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에 사는 44살 에린 가르시아가 음주운전, 아동 위험 방치, 경찰 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가르시아는 지난 16일 밤 오렌지 카운티 플라센티아에 있는 자신의 엄마 집에서 나와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으려 했습니다. 

가르시아의 8살 딸은 술을 마신 엄마가 걱정돼 뒤따라 나갔고, 차량 뒷좌석 손잡이를 잡으며 운전을 멈추라고 말했습니다.  

음주운전 이미지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그러나 가르시아는 딸이 차량 손잡이를 잡은 것을 확인하고도 액셀을 밟았습니다. 딸은 차에 매달린 채 약 90m를 끌려갔습니다.  

이 광경을 목격한 행인은 차를 멈춰 세운 뒤 가르시아를 운전석에서 끌어내리려 했지만, 가르시아는 액셀을 밟아 달아났습니다. 

이후 가르시아는 엄마 집 뒷마당 수풀에 숨어 있다가 검거됐습니다. 그는 체포 과정에서 경찰을 발로 차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르시아는 보석금 10만 달러(약 1억 1,800만 원) 책정을 받고 오렌지 카운티 감옥에 구금됐습니다.

차에 끌려다닌 가르시아의 딸은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무릎과 다리를 다쳤을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Placentia Police Dept.'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