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거리두기 단계 내주 발표…"확진자-위중증-치명률 종합 고려"

거리두기 단계 내주 발표…"확진자-위중증-치명률 종합 고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24 12: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거리두기 단계 내주 발표…"확진자-위중증-치명률 종합 고려"
정부는 내주에 발표할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신규 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위중증률과 치명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방안과 관련해 "코로나19 유행 추이는 조금 더 지켜보면서 분석을 해야 하는데 정부는 유행 확산세가 감소세로 전환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위중증률이나 치명률에 있어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어 예전처럼 확진자 규모만 중시해 유행 상황을 평가하기는 어렵다"면서 "다음 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계부처,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거리두기 조정방안들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달 초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면서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내달 3일까지 4주간 연장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는 2주마다 새로 결정되는데 이달에는 추석 연휴가 있는 점을 감안해 한시적으로 4주 적용을 결정했습니다.

내달 4일부터 2주간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는 내주 중 발표 예정입니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 수준을 유지하면서 백신 접종을 확대할 경우 확진자 수가 이달 5∼20일 사이 2천300여 명으로 정점에 도달한 후 점차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추석 연휴 여파로 오늘 신규 확진자가 2천434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내주까지도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를 하향 조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