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샘 믿고 1억 들였는데…엉터리 시공에 소비자 분통

한샘 믿고 1억 들였는데…엉터리 시공에 소비자 분통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9.24 0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1위 가구업체인 한샘을 믿고 인테리어를 했다가 심각한 하자와 책임 회피로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저희가 확인해봤더니, 한샘이라는 이름을 달고 인테리어 공사를 하는 대리점 10곳 중 9곳이 면허조차 없었습니다.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월, 부산 사하구의 한 주택.

폭우가 쏟아지자 집안 곳곳에 물이 새기 시작합니다.

1억 원을 들여 인테리어를 한 지 석 달밖에 안 됐을 때인데, 지금도 A 씨는 주방에 비닐을 덧댄 채 살고 있습니다.

[A 씨 : 너무 황당하시죠? 저는 진짜 처음에 집에 들어왔을 때, 웃음밖에 안 나더라고요. 여기가 무슨 고기 풀어놔도 살만큼 물이 찼었거든요.]

문에도 문제가 생겼는데 여닫기조차 어렵습니다.

[A 씨 : 여기 이렇게 열면, 지금 걸려요.]

테라스도 여기저기 솟아오르고 부서져 신발을 신지 않으면 나갈 수도 없습니다.

A 씨는 지난 3월 홈쇼핑 광고를 보고 한샘과 인테리어 계약을 맺었습니다.

그런데 하자가 발생하자 공사를 담당했던 한샘 대리점은 하자 보수를 외면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샘 대리점이 맞는걸까.

[한샘 대리점 사장 : (한샘이랑 협력업체로?) 여기 한샘 대리점이잖아요.]

하지만 이 대리점, 1,500만 원 이상의 인테리어 공사를 하려면 반드시 갖춰야 하는 실내건축업 면허조차 없었습니다.

[한샘 대리점 사장 : (실내 건축사업 뒤져보니까 상호 명이 안 나와서….) 그래서 우리가 본사랑 다 같이 하고 있잖아요. (근데 이거 원래 인테리어 시공하는 데서 내야 하는데 그거 안 하면 불법인데….) 그럼 동네 장사 다 불법이네요. (불법이 맞긴 하거든요.) 불법이죠, 뭐. 불법 맞아.]

다른 대리점은 어떨까.

한샘 공식 사이트엔 552개 대리점이 등록돼 있습니다.

실내건축 면허가 있는 곳인지 전문건설협회를 통해 전부 확인해 봤습니다.

면허가 있는 대리점은 고작 45개뿐, 나머지 92%의 대리점이 면허가 없었습니다.

건축 관련 자격증을 가진 직원 2명과 1억 5천만 원의 자본금이 면허의 기본 조건입니다.

시공 능력과 하자 보수를 책임질 수 있는 자본력을 중요하게 평가하는 겁니다.

면허 없이 시공할 경우 징역 5년 이하의 처벌까지 받습니다.

하자가 생겼을 때 피해는 고스란히 고객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큽니다.

한샘은 무면허 공사는 인테리어 업계 전반의 문제로 실내건축면허 자격 기준이 지나치게 높기 때문에 발생한다면서,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본사 직접 시공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