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름 새는 해군 신형 호위함…"정상 속도 못 내"

기름 새는 해군 신형 호위함…"정상 속도 못 내"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9.24 0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조 2천억 원이 투입돼 만들어지는 해군의 신형 호위함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걸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군 당국이 원인을 찾지 못한 채 호위함들은 그저 속도를 낮춰 운항하고 있는데 언제 멈춰 설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보도에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해군은 지난 2015년부터 2023년까지 총 사업비 3조 2천억 원을 들여 최신형 3,600톤급 호위함 8척을 건조하는 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지난 2018년 3월, 1번함 대구함을 시작으로 올 1월과 7월 2번함 경남함과 3번함 서울함이 각각 취역했습니다.

그런데 이 함정들에서 수시로 소량의 기름이 새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국방기술품질원 조사 결과, 전기모터 동력을 스크루에 전달하는 추진축이 추력 베어링에 긁혀 훼손된 겁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추진축이 망가져 운항 자체가 불가능해지는 중대 결함입니다.

세 함정은 모두 전력에서 이탈했다가 이달 초 축과 베어링을 같은 제품으로 교체하고 다시 작전에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정상 속도를 내지 못하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축이 깨질 우려 때문에 고속 기동에 애로를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군 당국은 결함의 정확한 원인을 밝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진호/정부 방위사업추진위 위원 : 정상적으로 설계되었다면 추진축이 뒤틀려지지 않았을 것이고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신형 호위함은 최근 6번함까지 3척 더 진수됐고, 7번함 천안함 등 2척은 추가 건조 중입니다.

같이 설계됐고 같은 부품을 사용한 만큼 조사 결과에 따라 모든 함정에 대한 전면적인 점검 및 수리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