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름만 한샘?…엉터리 시공에 하자 보수도 외면했다

이름만 한샘?…엉터리 시공에 하자 보수도 외면했다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9.23 20:33 수정 2021.09.24 03: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는데, 최근 국내 1위 가구업체인 한샘을 믿고 인테리어 했다가 심각한 하자와 책임 회피로 큰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먼저 하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8월, 부산 사하구의 한 주택. 폭우가 쏟아지자 집안 곳곳에 물이 새기 시작합니다.

1억 원을 들여 인테리어를 한 지 석 달밖에 안 됐을 때인데 지금도 A 씨는 주방에 비닐을 덧댄 채 살고 있습니다.

[A 씨 : 너무 황당하시죠? 저는 진짜 처음에 집에 들어왔을 때, 웃음밖에 안 나더라고요. 여기가 무슨 고기 풀어놔도 살만큼 물이 찼었거든요.]

문에도 문제가 생겼는데 여닫기조차 어렵습니다.

[A 씨 : 여기 이렇게 열면, 지금 걸려요.]

테라스도 여기저기 솟아오르고 부서져 신발을 신지 않으면 나갈 수도 없습니다.

[A 씨 : 신혼집이에요, 그러니까 사람이 기가 막히죠.]

A 씨는 지난 3월 홈쇼핑 광고를 보고 한샘과 인테리어 계약을 맺었습니다.

[A 씨 : 영세업체는 솔직히 믿고 못 맡기겠고 돈이 들더라도 한샘에서 하고 싶어서, 매장 안에 부스가 다 따로 마련돼 있더라고요.]

이렇게 심각한 문제가 튀어나오는데 공사를 담당했던 한샘 대리점은 하자 보수를 외면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샘 대리점이 맞는 것일까.

[한샘 대리점 사장 : (한샘이랑 협력업체로?) 여기 한샘 대리점이잖아요.]

하지만 이 대리점, 1천500만 원 이상의 인테리어 공사를 하려면 반드시 갖춰야 하는 실내건축업 면허조차 없었습니다.

[한샘 대리점 사장 : (실내건축사업 뒤져보니까 상호명이 안 나와서….) 그래서 우리가 본사랑 다 같이 하고 있잖아요. (근데 이거 원래 인테리어 시공하는 데서 내야 하는데 그거 안 하면 불법인데….) 그럼 동네 장사 다 불법이네요. (불법이 맞긴 하거든요.) 불법이죠, 뭐. 불법 맞아.]

한샘 측은 자사 가구 제품이나 직접 시공한 경우에 대해서만 책임을 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A 씨 : 한샘에서 책임질 수 있는 건 싱크대, 바닥, 이런 자재 같은 거, 문, 창틀 이런 거에 대한 AS만 가능하지, '천장은 저희하고 상관이 없는데요'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견적 서류에도 한샘 이름이 버젓이 적혀 있는 상황.

피해자는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지 막막합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 영상편집 : 이승진) 

▶ '안전하다' 믿고 맡겼는데…한샘 대리점 92% '무면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