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대장동 의혹' 본격 수사 착수…3대 의혹 풀어야

검찰, '대장동 의혹' 본격 수사 착수…3대 의혹 풀어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1.09.23 20:15 수정 2021.09.23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고소 고발이 이어지면서 검찰도 본격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이 수사해달라고 했던 고발 사건을 전담 수사팀에 배당했는데, 앞으로 수사에서 밝혀져야 할 부분은 어떤 것이 있는지, 정윤식 기자가 자세히 정리했습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을 기획한 인사가 이재명 후보 캠프에서 활동한다고 주장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지난 16일) :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 백화점이며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면서 이 후보를 직접 겨냥해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 후보 측은 그러자 국민의힘 인사들이 허위사실을 퍼뜨리고 있다며 고발장을 제출해 수사를 자청했습니다.

[박주민/이재명 후보 캠프 총괄선대본부장 (지난 19일) : 아무런 검증도 없이 이렇게 주장하거나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을 공직선거법 전담 부서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했습니다.

김 원내대표의 발언이 허위사실인지를 판단하려면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전반적인 수사가 불가피합니다.

먼저 소수의 민간 사업자들이 배당 수익 수천억 원을 챙기도록 한 수익 배분 구조가 적절한 것인지, 또 자산관리사 화천대유가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하루 만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이 부당한 특혜가 아닌지 등이 집중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민단체가 권순일 전 대법관 등을 고발한 만큼, 화천대유가 권 전 대법관을 비롯해 박영수 전 특별검사 등에게 거액을 지불하며 초호화 고문단을 꾸린 배경도 드러날지 관심사입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도 화천대유가 최대 주주인 김 모 씨에게 473억 원을, 현 대표이사인 이 모 씨에게 수십억 원을 빌려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대표이사 이 씨를 조사한 경찰은 최대 주주 김 씨를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원형희)

▶ 이재명 "공동대응 제안"…이낙연, '화천대유 방지법' 공약
▶ '윤석열 공약 표절' 난타전…"조사하면 이재명 감옥 갈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