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분 나쁘니 맞자" 폭행…그 행인 끌고 가 운전시켰다

"기분 나쁘니 맞자" 폭행…그 행인 끌고 가 운전시켰다

술에 취한 20대 3명,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23 12:39 수정 2021.09.23 1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YTN 뉴스 캡처)
도심 새벽 번화가에서 술에 취한 20대 남성들이 퇴근하던 남성을 별다른 이유 없이 폭행하고 강제로 운전을 시키며 끌고 다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20대) 씨 등 3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16일 오전 1시쯤 시흥시 배곧동 번화가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인근 식당 종업원 B(20대) 씨를 주먹 등으로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일면식도 없던 B 씨와 눈이 마주치자 "기분이 나쁘니 좀 맞자"며 10분여간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차량 열쇠와 지갑을 빼앗은 뒤 B 씨에게 운전을 강요, B 씨 차를 타고 20여 분간 시흥 일대를 끌고 다니기도 했습니다.

A 씨 등은 신고를 접수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폭행 다음 날인 17일 오후 B 씨가 일하는 가게에 찾아가 사과한 뒤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 등이 B 씨에게 사과하고 합의를 시도하고 있으나 그것과 이들이 형사적 책임을 지는 것은 별개"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