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자 프로배구 28일 신인 드래프트…고교 · 대학 선수 42명 참가

남자 프로배구 28일 신인 드래프트…고교 · 대학 선수 42명 참가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1.09.23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자 프로배구 28일 신인 드래프트…고교 · 대학 선수 42명 참가
프로배구 남자부 2021-2022시즌 신인 드래프트가 오는 2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립니다.

프로의 문을 두드리는 선수는 고교와 대학 졸업예정자 등 42명입니다.

세터 강정민과 센터 김민재는 고교 졸업 후 곧바로 프로행에 도전합니다.

또 대학 재학 중인 드래프트 신청자 40명 중 23명이 얼리 드래프트에 지원한 2∼3학년생입니다.

청소년대표 선수 출신 레프트 박승수와 정한용, 아시아배구연맹컵 국가대표 출신의 홍동선 등이 눈길을 끕니다.

선수 지명은 지난 시즌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삼성화재(35%), 현대캐피탈(30%), 한국전력(20%), KB손해보험(8%), OK금융그룹(4%), 우리카드(2%), 대한항공(1%)의 확률로 추첨을 통해 결정합니다.

삼성화재 1라운드 지명권은 황승빈과 박지훈의 트레이드 보상에 따라 대한항공에 돌아갑니다.

한국전력의 1라운드 지명권도 지난 시즌 현대캐피탈과 진행한 대형 트레이드에 따라 현대캐피탈이 행사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자 남자부 드래프트 역시 여자부처럼 비대면으로 열립니다.

드래프트 신청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으로 참여하며,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온라인으로 생중계합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