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재차관 "헝다그룹, 시장 불안요인…美 FOMC 영향은 제한적"

기재차관 "헝다그룹, 시장 불안요인…美 FOMC 영향은 제한적"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23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재차관 "헝다그룹, 시장 불안요인…美 FOMC 영향은 제한적"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와 그에 따른 디레버리징(부채 감축)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중국 헝다그룹과 같은 시장 불안 요인이 갑작스럽게 불거질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오늘(23일) 말했습니다.

이 차관은 오늘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향후 미국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진행 속도 등이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전망 이상으로 고용 회복세가 지연되거나 고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할 경우 금리 인상 시기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급격히 확대될 우려도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 등 주요 통화당국의 정책 기조 변경이 공식화하고 유동성의 공급 속도가 조절되는 과정에서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과 대응 방안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시장 안정과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추석 연휴 기간 불거진 중국 헝다그룹 파산 우려와 같은 신흥국발 위험 요인도 주의 깊게 점검하며 대비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이 차관은 "종합적으로 볼 때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는 "미 연준이 연내 테이퍼링을 사실상 공식화했으나 그간 시장과 원활한 소통을 통해 정책 신뢰를 확보해왔고, 시장 예상과 대체로 부합한 결과를 보이면서 국제금융시장은 비교적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내외 금리 상승 등에 따른 가계 상환 부담 증가에 대비해 가계부채가 조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금융기관별로 관리 목표 준수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금융 불균형 완화를 위한 노력들도 일관되게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연준은 22일(현지시간) 이틀간의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물가·고용에서의) 진전이 예상대로 광범위하게 계속된다면 위원회는 자산매입 속도 완화가 곧 정당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회견에서 점진적 테이퍼링을 내년 중반쯤 마무리하는 게 적절할 것 같다는 데 위원들이 일반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준은 또 별도로 공개한 점도표(dot plot)를 통해 2022년 금리인상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