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름진 추석 후 남은 '급찐살' 급히 빼야…2주가 골든타임

기름진 추석 후 남은 '급찐살' 급히 빼야…2주가 골든타임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23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름진 추석 후 남은 급찐살 급히 빼야…2주가 골든타임
연휴가 지난 후에는 체중이 늘어난 사람들이 많아집니다.

주말을 포함해 5일에 달하는 추석 연휴 동안 기름진 음식과 술을 마음 놓고 즐긴 탓입니다.

단기간 과식으로 인해 갑자기 살이 확 오른 일명 '급찐살'(급하게 찐 살)은 뺄 때도 '급하게' 빼야 합니다.

2주가 골든타임입니다.

의료계에 따르면 단기간 집중적인 과식으로 인해 찐 살은 대개 지방세포가 커지거나 늘어난 것과는 달리 다당류인 글리코겐이 일시적으로 늘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짧은 기간에 평소보다 더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남은 에너지는 간이나 근육 조직에 글리코겐 형태로 흡수되기 때문입니다.

추석에 사람들이 즐겨 찾는 송편과 같은 떡이나 잡채 등은 탄수화물이 주를 이루는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몸에 지나치게 쌓인 글리코겐은 얼굴 부종이나 복부 팽만감을 유발하는 요인이 됩니다.

단 일시적으로 증가한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분해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평소와 같은 식생활로 돌아가면 자연스럽게 빠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체내 글리코겐에 지나치게 쌓인 채로 2주 이상 방치하면 체지방으로 쌓일 우려가 있습니다.

급하게 늘어난 체중을 2주 이내에 빼야 하는 이유입니다.

추석 후 갑자기 늘어난 체중을 빼겠다고 운동 강도를 지나치게 높이기보다는 개인에 맞춰 적정 운동을 하는 게 좋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