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검 요구는 저질 정치" vs "국민이 심판할 것"

"특검 요구는 저질 정치" vs "국민이 심판할 것"

강청완 기자

작성 2021.09.23 07:42 수정 2021.09.23 0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이 최대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야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저질 정치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며 진상 규명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추석 연휴에도 근무하는 소방관들을 만난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질문에는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대장동은 원래 LH가 공영개발하던 것을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압력 넣어 가지고 결국은 민간개발로 전환 시켰고….]

그러면서 민간 투자자들의 개발 이익이 예상했던 1,800억 원대에서 4천억 원대로 늘어난 건 부동산 폭등 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2014, 2015년 당시에는 미분양에다가 정부가 빚내서 집사라고 막 요구하던 부동산 침체기인데, 그 후에 집값이 두 배로 오를지 제가 어떻게 압니까.]

야당의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는 '정치쟁점화 시도'이자 "저질 정치"라며 반대할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전북을 찾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 지사 주장에 물음표를 달았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민간이 그렇게 많은 이익을 가져가는 공영개발은 순수한 공영개발은 아니라고 볼 수가 있죠.]

이낙연 캠프는 특검과 국정조사에는 반대하지만, 의혹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했고,

[윤석열/전 검찰총장 : 진상규명을 제대로 안 한다고 하면, 국민들께서 아마 심판을 하지 않겠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단군 이래 최대의 사익 편취 사건이라는 주장을 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이재명 후보에게서 '이익은 사유화하고 손실은 공유화'하는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의 경제철학을 봅니다.]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등 국회 차원의 압박에 더해 이 지사와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 그리고 화천대유 소유주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