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일 보건장관 "새로운 변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내년 봄에 집단면역"

독일 보건장관 "새로운 변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내년 봄에 집단면역"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1.09.23 0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독일 보건장관 "새로운 변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내년 봄에 집단면역"
내년 봄에는 집단면역이 형성돼 코로나19 팬데믹이 종료될 것이라고 독일 보건부 장관이 전망했습니다.

독일 보건당국은 이와 관련, 60%대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미접종자에게는 자가격리 때 임금보전을 해주지 않기로 했습니다.

옌스 슈판 보건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아욱스부르거 알게마이넨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이 듣지 않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내년 봄에는 팬데믹을 극복하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때는 집단면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또 "백신 접종은 결정적으로 이를 향한 안전한 길"이라며 "자신을 위한 길이기도 하지만, 간병인 등 다른 사람을 위한 길이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상승할수록, 감염률이 낮아질수록 아직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한 아이들을 보호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독일은 이날 연방정부·16개주 보건장관 회의에서 11월부터 백신 미접종자는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해외 위험지역에서 복귀해 자가격리를 명령받아도 임금보전 등 손실보상을 해주지 않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자가격리를 명령받아 집에 머무는 취업자들은 첫 6주는 국가가 전액 임금보전을 해줬고, 7번째 주부터는 67%를 보전해줬습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 RKI 집계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인구 10만 명당 65명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는 그 전주의 77.9명보다 낮아진 수치입니다.

독일 내에서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이들은 67.4%인 5천600만9천980명, 2차 접종까지 끝낸 이들은 63.4%인 5천273만3천242명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