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헝다, 파산설에 "23일 이자 지급"…금융시장 술렁

헝다, 파산설에 "23일 이자 지급"…금융시장 술렁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1.09.22 20:11 수정 2021.09.22 2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의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이 이자 일부를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연말까지 갚아야 할 이자만 8천억 원이 넘기 때문에 시장의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연휴 마치고 내일(23일) 문을 여는 우리 증시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자세한 내용,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이 내일 도래하는 위안화 채권에 대한 이자 425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달러화 채권의 이자 약 990여억 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일부라도 이자를 지급함으로써 일단 유동성 위기를 관리하겠다는 뜻을 보여준 것입니다.

신용평가사인 S&P는 "헝다의 대출 규모가 중국 내 은행 대출 총액의 0.3% 수준으로 중국 금융당국이 관리 가능하다"며 이번 사태가 중국 금융위기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은 낮게 봤습니다.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뉴욕 등 세계 증시는 진정 국면을 보이고 있고, 상하이종합지수도 소폭 오른 채 마감하는 등 폭락세를 멈췄습니다.

하지만 헝다그룹의 총부채가 우리 돈 350조 원을 넘는 규모이다 보니 불안감은 여전히 큽니다.

당장 내일부터 연말까지 이자로만 7억 달러, 우리 돈 8천300억 원을 내야 하는데 지급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헝다 파산으로 금융기관이 다른 부동산 회사들의 대출 회수에 나서게 되면 시장 전반의 자금 경색으로 연쇄 디폴트 사태가 올 수 있습니다.

[알렉스 웡/앰플캐피털 자산운용부장 : 사태가 번져 채권과 부동산시장 전반에 영향을 주면 문제가 커질 것입니다. 리먼 사태처럼 다른 부동산 개발업체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헝다발 위기는 추석 연휴 휴장을 끝내고 내일 개장하는 우리 증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이 다수 전문가의 예상입니다.

나아가 중국 경제의 위축으로까지 이어질 경우 우리 경제의 큰 불안 요인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