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검 요구는 저질정치" vs "국민이 심판할 것"

"특검 요구는 저질정치" vs "국민이 심판할 것"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9.22 20:03 수정 2021.09.22 2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의혹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 특검과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에 민간이 참여한 것은 야당 때문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청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추석 연휴에도 근무하는 소방관들을 만난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질문에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대장동은 원래 LH가 공영개발하던 것을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압력 넣어가지고 결국은 민간 개발로 전환시켰고….]

그러면서 민간 투자자들의 개발이익이 예상했던 1천800억 원대에서 4천억 원대로 늘어난 것은, 부동산 폭등 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2014, 2015년 당시에는 미분양에다가 정부가 빚내서 집 사라고 막 요구하던 부동산 침체기인데, 그 후에 집값이 2배로 오를지 제가 어떻게 압니까.]

야당의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는 '정치 쟁점화 시도'이자 "저질정치"라며 반대할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전북을 찾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 지사 주장에 물음표를 달았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민간이 그렇게 많은 이익을 가져가는 공영개발은 순수한 공영개발은 아니라고 볼 수가 있죠.]

이낙연 캠프는 특검과 국정조사에는 반대하지만, 의혹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진상 규명을 거듭 촉구했고,

[윤석열/전 검찰총장 : 진상 규명을 제대로 안 한다고 하면, 국민들께서 아마 심판을 하지 않겠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단군 이래 최대의 사익 편취 사건이라는 주장을 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이재명 후보에게서 '이익은 사유화하고 손실은 공유화'하는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의 경제철학을 봅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등 국회 차원의 압박에 더해 이 지사와,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 그리고 화천대유 소유주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