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 · 국조 압박 총공세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 · 국조 압박 총공세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9.22 1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 · 국조 압박 총공세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사에 몰렸던 국민의힘이 성남 대장지구 의혹에 대한 특검 카드를 꺼내 들며 총반격에서 나섰습니다.

여권의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의혹을 지렛대로 공수 전환을 시도하는 모양새입니다.

국민의힘은 특히 대장지구 의혹이 '부동산' 특혜 의혹이라는 점에서 대선 국면에서 폭발력이 크다고 보고 당력을 총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민주당에 공식 요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내일 오전 대장지구 의혹 관련 특검법을 발의하는 동시에 국조 요구안도 제출한다는 방침입니다.

일정을 최대한 서둘러 오는 27일 또는 29일 국회 본회의 통과까지 노리겠다는 계산입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 소유주인 김만배 전 기자 등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배임)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장지구 의혹을 파고들고 있는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승격됐습니다.

국민의힘은 특위를 통해 특검·국조 요구를 계속하는 동시에 이 지사와 등 의혹의 관련자들을 국회로 불러내겠다는 계획입니다.

국민의힘은 또 경기도청 앞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도 진행할 방침입니다.

대권 주자들도 일제히 이 지사를 겨냥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 기자들의 대장동 의혹 관련 질문에 "국민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라고 비판했습니다.

홍준표 의원 대선캠프는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거론하며 "(이 지사는) 돈과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질 부동산 개발업자를 연상하게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사건은 단군 이래의 최대의 공익환수가 아니라 단군이래 최대의 사익편취"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과 경제공동체로 묶여 22년형을 받았다. 6천억 원의 사익편취는 몇 년형을 구형해야 하나"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의 이기인 대변인은 "이 지사는 옴짝달싹 못 할 외통수에 걸려있다"고 주장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SNS에서 "(특검은) 이 후보의 주장대로 '모범적인 공익사업'인지 증명할 수 있는 기회다. 왜 국민 앞에 나서지 않나. 자신 없어 도망가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지사 측에 특검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