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이재명, 배임 혐의 고발…민주당, 특검 · 국조 수용해야"

김기현 "이재명, 배임 혐의 고발…민주당, 특검 · 국조 수용해야"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9.22 16:37 수정 2021.09.22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기현 "이재명, 배임 혐의 고발…민주당, 특검 · 국조 수용해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민주당에 공식 요구했습니다.

아울러 이 지사를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1원 한 장 받은 것이 없고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도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는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와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대주주로 알려진 김만배 전 기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들 3인방은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뜰이라는 희대의 투자 구조를 만들어 3억 5천만 원 투자로 4천억 원, 무려 11만%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유동규 씨에 대해 "행방불명이라고 하는데 해외로 도망간 것은 아닌지, 불의의 사고가 생기지 않을지 우려된다"며 "신병 확보가 절실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성남시와 경기도, 금융기관 등을 향해 "국회의 국감 자료 요구에 대해 성실히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과 이 지사를 향해선 관련자들의 국감 증인·참고인 채택에 협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정당국에 '핵심 관련자 15명'에 대한 신속한 계좌 추적도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들 15명에 대해 "공공개발에 컨소시엄과 투자로 합류한 선의의 시민이 아니라 권력 주변에 특수관계로 얽힌 '정치경제공동체'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지만,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수사당국에 대해서도 "야당에 대해선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했던 수사당국이 왜 이렇게 미적거리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직무유기"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성남의뜰은 공공개발의 탈을 쓰고 정치경제공동체로 엮인 이들이 벌인 일확천금 아수라판"이라며 "이 지사는 한 점 의혹이 없다면 국민 앞에 떳떳하게 진실을 밝히라"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당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경기도청 앞에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