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대장동 이익 4천억대 된 건 부동산 폭등 때문"

이재명 "대장동 이익 4천억대 된 건 부동산 폭등 때문"

강청완 기자

작성 2021.09.22 15: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대장동 이익 4천억대 된 건 부동산 폭등 때문"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성남시 대장지구 대발 당시 시행사인 화천대유가 거액의 수익을 거뒀다는 비판에 대해 "예상 못 한 부동산 폭등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2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조 5천억 원을 투자해서 1천800억 원으로 추산되던 (민간 사업자) 이익이 4천억 원대로 늘어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도 대장지구 의혹을 제기한 당내 경쟁자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부동산 정책을 잘못 해서 집값 폭등으로 예상 개발이익을 2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 하다"며 부동산 폭등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이어 사업 추진 당시를 돌이키며 "개발이익의 완전한 공공환수는 국민의힘 반대로 막히고, 그렇다고 그들 의도대로 민간 개발을 허용할 수는 없었다"며 "부득이 민간 투자금으로 공공개발하는 방법을 고안, 그나마 5천503억 원을 회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조선일보, 국민의힘, 토건세력에 감사드린다"며 "이들이 입을 맞춰 공공개발 이익 100% 환수 못 했다고 비난하니, 앞으로 공공개발 원칙에 따라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전부 공공환수한다 해도 반대를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아예 공공환수를 의무화하고 전담 국가기관을 만들고 투기를 원천적으로 막아 이익은 전부 국민께 돌려드리는 '개발이익국민환수제'를 도입할 수 있게 됐다"며 "차기 민주정부에서는 개발이익 독점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