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남 백화점 지하주차장서 여성 상대 강도미수…2심도 징역 1년 6월

강남 백화점 지하주차장서 여성 상대 강도미수…2심도 징역 1년 6월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09.22 09:43 수정 2021.09.22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남 백화점 지하주차장서 여성 상대 강도미수…2심도 징역 1년 6월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혼자 온 여성 쇼핑객을 노린 40대 강도미수범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7부(성수제 강경표 배정현 부장판사)는 강도미수 혐의로 기소된 47살 A 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월 17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홀로 쇼핑을 마치고 출발하려던 여성 39살 B 씨의 차량 뒷자리에 침입해 B 씨를 위협하고 금품을 뜯으려 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B 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소리치면 죽는다"며 협박했지만, B 씨가 차 문을 열고 도망쳐 미수에 그쳤습니다.

조사 결과 A 씨는 상당한 빚을 안고 있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백화점에 혼자 온 여성을 상대로 금품을 빼앗거나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내 현금을 인출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심 재판부는 A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며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기습적으로 피해자 차량에 침입해 협박하는 등 범행 수법이 대담하다"며 "피해자는 현재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엄벌을 원하고 있다"고 판시했습니다.

다만 A 씨가 범행을 인정·반성하며 일정 금액을 공탁한 점, 범행이 미수에 그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한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2심 법원의 판단도 같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